[미리보는 스타트업] 현대차그룹-정몽구 재단, 11년간 스타트업 육성·일자리 창출 기여

IT 2022-11-23 09:40 이경호 기자
center
(두 번째 줄 왼쪽 다섯 번째부터) 이병훈 현대차그룹 상무, 현대차 권오규 정몽구 재단 이사장, 정현곤 사회적기업진흥원 원장, 김문실 고용노동부 사회적기업과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파이널 데이’ 행사에서 선발된 펠로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현대차그룹 제공)
[더파워 이경호 기자]
현대차그룹이 현대차 정몽구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스타트업 육성 사업으로 11년간 300개에 달하는 기업을 육성하고 5천여개 일자리를 창출했다.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하 재단)은 지난 전날 서울 명동에 위치한 '온드림 소사이어티'에서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파이널 데이' 행사를 개최하고, 지난 1년 간의 성과를 공유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그룹과 재단은 2012년부터 올해까지 약 11년 간 사회적경제기업 및 임팩트 스타트업 육성 사업인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사업을 지속 전개해 왔다.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는 그룹과 재단이 사회적 경제 기업과 임팩트 스타트업(사회 문제를 해결해 사회적 영향력과 수익을 동시에 창출하는 스타트업)을 육성하고자 2012년부터 벌여 온 사업이다.

특히 2021년부터는 △예비 창업~법인 3년차 스타트업의 시장 검증을 지원하는 'H-온드림 A(Adaptive Incubating)' 트랙 △연 매출 1억원 이상 스타트업의 성장 가속화를 지원하는 'H-온드림 B(Business Accelerating)' 트랙 △현대차그룹과 협력하여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H-온드림 C(Collective Environment Action)' 트랙으로 모집 단위를 세분화해 맞춤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현대차그룹과 재단은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사업으로 올해 9월까지 스타트업 294개 육성, 일자리 5195개 조성이라는 성과를 거뒀으며, 이를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과 사회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해왔다.

올해에는 지난 3월부터 약 3개월 간의 모집 및 심사 기간을 거쳐 A 트랙 20팀, B 트랙 5팀, C 트랙 3팀, 도합 28개팀의 10기 펠로를 신규 선발했으며, A 트랙 팀별 2000만원, B 트랙 팀별 4000만원, C 트랙 팀별 500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했다.

올해 선발된 10기 펠로 스타트업은 매출 63억2천만원 달성, 49억6천만원 규모 투자 유치, 신규 일자리 79개 창출, 55건의 업무협약(MOU)과 28건의 계약 체결, 특허 33건 출원, 각종 경진대회·공모전 16건 수상 등 성과를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파이널 데이' 행사에서는 28개 펠로 중 특히 우수한 성과를 거둔 7개 펠로를 '우수 펠로'로 선정해 수상했으며, A 트랙 우수 5팀에 각 1000만원, B트랙 우수 1팀에 6000만원, C 트랙 우수 1팀에 1억5000만원의 추가 지원금을 지급했다.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현대차 정몽구 재단 설립자이신 정몽구 명예회장님의 기업가 정신과 도전 정신이 본 사업을 통해 청년 창업가 여러분들께 전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과 재단은 지난 5월 개최한 '오프닝 임팩트 데이' 행사를 통해 스타트업 육성 5개년 비전을 공개한 바 있다. 2023년부터 2027년까지 △1000억 원 규모의 투자 지원 △스타트업 250개 육성 △일자리 6000개 창출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확장에 나서고, 일자리 창출 및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