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지주사 전환 확정...임시주총 출석주주 89.2% 찬성

지주사 포스코홀딩스 미래 신사업 발굴 등 담당...오는 3월 2일 지주사 체제 출범

기업 2022-01-28 10:39 최병수 기자
center
28일 포스코가 임시주총을 열고 지주사 체제 전환 내용이 담긴 물적분할안을 통과시켰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1968년 창립한 포스코그룹이 54년만에 지주사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28일 포스코그룹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타워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물적분할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번 임시 주총에서는 의결권 있는 주식수 기준 75.6%의 주주가 물적분할 안건에 대해 의결권을 행사했다. 또한 출석주주 중 89.2%가 지주사 전환에 찬성표를 던졌다.

포스코그룹의 지주사 전환은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발행주식 총수의 3분의 1 이상이 찬성해야 통과된다.

이날 포스코그룹에 대한 물적분할안이 통과됨에 따라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는 상장사 지위를 유지하며 미래 신사업 발굴, 그룹 사업 및 투자 관리, 그룹 연구·개발(R&D),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략 수립 등을 담당하게 된다.

아울러 포스코홀딩스는 물적분할된 철강회사 포스코 지분 100%를 소유하게 되며 포스코는 비상장사로 남게 된다.

또한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에너지,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등 6개 상장사와 비상장사 28개 모두 포스코홀딩스 산하 자회사로 속하게 된다.

분할기일은 오는 3월 1일이며 등기 과정을 거친 뒤 다음 날인 2일 포스코는 지주사 체제로 본격 출범한다.

이날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포스코그룹 미래 비전에 대한 국내외 주주들의 지지와 확신에 감사드린다”면서 “지주회사체제 전환 후 철강과 신사업 간 균형성장을 가속화하고 친환경·미래소재 기업이라는 인식이 확산하면 회사의 성장 노력이 기업가치에 제대로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세기가 넘는 기간 동안 이어진 도전과 성공의 역사를 토대로 100년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기 위한 중차대한 전환점에 서 있는 지금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포스코그룹 모든 임직원들은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포스코의 지속 성장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